섬산련, 2018섬유패션인 신년인사회개최

 

한국섬유산업연합회(회장 성기학)2018122() 12:30, 대치동 섬유센터에서 무술년 새해를 맞이하여 우리나라 섬유패션산업의 희망찬 출발과 결속을 다지는 2018섬유패션인 신년인사회를 개최했다.

 

성기학 회장은 신년사에서 4차 산업혁명의 도래, 최저임금 인상, 미국의 보호무역주의 강화 등 시장 변동성과 비즈니스 환경은 결코 녹녹치 않은 상태라고 전하면서 그간 우리가 구축한 글로벌 비즈니스 모델을 재정비하고, 끊임없는 도전을 통해 글로벌 시장을 선점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성회장은 이어 4차 산업혁명의 거대한 파고와 임금인상, 근로시간 단축 등이 초래하는 경영상의 어려움도 노사가 서로 힘을 합쳐 노력해 나간다면 슬기롭게 극복할 수 있다강조하였으며, 실업문제로 고통 받고 있는 청년세대를 언급하면서 청년들에 대한 애정 어린 관심과 격려를 당부했다.

 

이인호 차관은 신년 축사를 통해 "우리 섬유패션산업이 지난 60여년간 축적된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섬유소재의 프리미엄화·섬유패션제품의 스마트화·섬유패션업계의 대중소 상생협력'을 통해 글로벌 섬유패션 강국으로 재도약할 것을 제안했다.

 

이차관은 "탄소섬유, 슈퍼섬유 등 고부가가치 산업용 섬유소재 기술개발을 집중 지원하고, 항공, 자동차, 전자 등 수요기업과의 연계 및 소방, 경찰 등 안전보호복 개발관련 공공수요 창출을 유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신년인사회에는 이인호 산업통상자원부 차관, 섬유패션 단체장, 섬유패션업계 CEO, 학계 및 연구소 임직원 등 250여명이 참석하였으며, 무술년(戊戌年) 새해를 축하하고, 섬유패션인의 화합과 힘찬 출발을 다짐하는 떡케익 커팅과 신년 음악회가 열렸다.

 

붙임 :2018 섬유패션인 신년인사회사진자료 1. .